충남도-국회의원 '충남 발전 위해 협력'

(사진=충남도 제공)
충남도가 내년 현안 사업 추진을 위해 지역 국회의원들과 국비 추가 확보 방안을 논의했다.

도는 12일 국회 본관에서 양승조 지사와 지역 국회의원 등이 '지역 국회의원 초청 정책설명회'를 열었다.

이번 정책설명회는 정부 예산안 국회 제출에 맞춰 지역 현안을 협의하고, 내년 정부예산 확보 건의 등을 위해 마련했다.

이 자리에는 이규희(천안갑), 박완주(천안을), 윤일규(천안병), 정진석(공주·부여·청양), 김태흠(보령·서천), 이명수(아산갑), 강훈식(아산을), 성일종(서산·태안), 김종민(논산·계룡·금산), 어기구(당진), 홍문표(홍성·예산) 의원 등 11명이 참석했다.

양승조 지사는 "민선7기 충남도는 지역적 여건을 국가 발전의 단초로 활용하기 위한 다양한 사업들을 계획 중"이라며 내포 혁신도시 지정, 한국형 제조혁신파크 조성, 천수만 부남호 역간척, 보령선 추진, 서산비행장 민항 유치에 대한 지원 필요성을 강조했다.

양 지사는 특히 “내포신도시가 혁신도시로 조속히 지정되고, 지역 특성에 부합하는 공공기관 이전이 추진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달라”고 말했다.

또, “전국 광역도 중에서 유일하게 민간공항이 없는 곳이 바로 충남”이라며 “서산에 있는 공군비행장을 활용한다면 큰 비용을 들이지 않고도 민항 유치가 가능하다. 서해안 지역에 새로운 하늘길을 확보할 수 있도록 많은 지원 부탁드린다”고 요청했다.

사전타당성 용역 중인 SOC 사업에 대해서도 정치권에서 관심을 가져달라고 했다.

현재 사전 타당성 용역이 진행되고 있는 사업은 당진∼천안(당진∼아산 구간) 고속도로, 수도권 전철 독립기념관 연장, 중부권 동서횡단 철도, 삽교역사 설치, 호남선 가수원∼논산 직선고속화 등 5건이다.

충남도는 디스플레이 혁신공정 플랫폼 구축 250억 원, 충청유교문화권 광역관광개발 26억 원, 서해선 복선전철 1천515억 원(증액) 등 정부안에 반영되지 않은 사업과 증액이 필요한 39건도 설명했다.

지역 국회의원들은 충남 발전을 위한 현안 사업 해결을 위해 함께 힘을 모아 나아갈 것을 약속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대전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