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서 메르스 일상접촉자 한 명 추가 확인..감시 돌입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대전서 메르스 일상접촉자 한 명 추가 확인..감시 돌입

메르스 환자 탔던 택시 승객..질병관리본부로부터 추가 통보

(사진=자료사진)

(사진=자료사진)
대전에서 메르스 환자 일상접촉자 한 명이 추가로 확인됐다.

대전시는 최근 국내에서 발생한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환자가 탔던 리무진 콜택시 이용객 가운데 일상접촉자로 추가 분류된 한 명이 대전시 소재로 파악됐다고 12일 밝혔다.

질병관리본부는 이날 오후 이런 사실을 시에 통보했다.

이에 따라 이번 메르스 환자와 연관된 대전지역 일상접촉자는 7명에서 8명으로 늘어났다.

추가된 일상접촉자는 서구에 거주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담당 보건소는 전담으로 매일 한 차례 이상 전화통화로 건강 상태를 확인하는 등 관찰에 들어갔다.

시는 추가된 일상접촉자에 대해 최장 잠복기인 오는 21일부터 22일까지 모니터링을 하기로 했다.

증상이 있는 경우 의심환자에 준한 검사와 격리 입원 등 방역 조치를 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메르스 증세가 의심된다면 의료기관을 직접 찾지 말고 보건소나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로 신고해 안내를 받아야 한다"며 "개인위생 수칙을 지키고 발열이나 호흡기 증상이 있는 사람과 접촉을 피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쿠웨이트에 업무로 출장을 갔다가 지난 7일 귀국한 60대가 8일 오후 4시쯤 메르스 환자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대전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