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사 '성희롱' 발언 폭로..대전 모 여고 제보 계정 일파만파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교사 '성희롱' 발언 폭로..대전 모 여고 제보 계정 일파만파

대전 모 여고 공론화 계정 페이지 글(사진=SNS 캡처)

대전 모 여고 공론화 계정 페이지 글(사진=SNS 캡처)
대전의 한 여고 학생들이 교사들의 성희롱 발언을 폭로하는 SNS 계정을 만들어 파장이 커지고 있다.

12일 A 여고 공론화 제보 정리 SNS 페이지에는 "화장실에서 옷을 벗고 자신을 기다리고 있으면 수행평가 만점을 주겠다"는 등 교사가 학생들에게 성희롱 발언을 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또 교사가 "(여성의 신체를 그린 뒤) 남자는 여자의 여기를 제일 좋아한다"라거나 "둔산동을 지나다니는 여자들을 성폭행하고 싶다는 생각을 하지만 그 행동을 실행으로 옮기지 않기 때문에 자신은 나쁘지 않다는 식의 발언을 했다"고 주장했다.

학생들은 또 다른 교사들이 "(여자가 납치당할 뻔한 사례를 들며) 여성이 납치당하는 이유 중 하나는 여성의 짧은 바지(옷차림) 때문"이라거나 "3학년 퇴물", "수업 시간에 가슴은 만지면 커진다. 나중에 남자친구 생기면 부탁하라"는 등의 성희롱·성차별적 발언을 들었다는 폭로도 나왔다.

SNS 페이지를 만든 학생은 "12일 오후 12시쯤 학교에서 2차 공개 사과가 이뤄졌다"며 "사과에 대한 내용은 오후 8시쯤 타이핑으로 올릴 예정"이라고 밝혔다.

해당 학교는 이 페이지에 언급된 교사 중에 2명을 수업에서 배제하고 전교생을 상대로 전수 조사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대전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