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세종·충남 일부 사망재해 증가율 '전국 1위'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대전·세종·충남 일부 사망재해 증가율 '전국 1위'

한화 대전사업장 폭발·세종 주상복합 화재·대학생 감전사 등 사고 잇따라

(사진=자료사진)

(사진=자료사진)
#. 지난달 6일 대전 대덕구 문평동의 CJ대한통운 택배 물류센터에서 아르바이트하던 대학생 김모(23)씨는 작업 중 돌연 감전을 당해 사고 10일 만에 끝내 숨졌다. 앞서 지난 5월에는 대전 유성구 외삼동 한화 대전사업장 51동 충전공실에서 로켓추진 용기에 고체연료를 충전하던 중 폭발사고가 발생해 5명이 숨졌다. 6월에는 세종시 새롬동 주상복합 건설현장에서 화재가 발생해 3명이 숨지는 등 40여 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2018년 8월까지 대전과 세종, 공주·논산·계룡·금산 등 6개 지역의 사망재해자 수는 29명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년 대비 93.3% 증가한 것으로 전국 1위의 증가율이다.

13일 고용노동부 대전고용노동청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으로 건설업 16명(55.2%), 제조업 9명(31%), 기타 4명(13.8%)의 사망 사고가 발생했다.

유형별로는 추락 11명, 화재·폭발 8명, 끼임 4명, 맞음 3명, 부딪힘 2명, 감전 1명 등이다.

지역에서 사망재해증가율이 대폭 증가한 이유는 건설현장 증가가 주요 원인으로 꼽힌다.

건설업 사망자 16명 중 9명은 20억 미만 소규모 현장에서 숨졌는데,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관내 건설현장은 678곳이 증가했다.

특히 대전노동청은 세종 행복도시 개발로 대규모 공사현장(아파트 공사현장 등)이 많아지면서 화재 등에 의한 다수 사상자가 발생한 것으로 보고있다.

추락재해로 인한 사망 역시 8명으로 나타나면서 '추락' 역시 건설업 사망사고의 대표적인 유형으로 꼽혔다.

제조업 사고사망자는 총 9명으로 동기 대비 7명이 증가했다. 이중 한화사업장에서 발생한 폭발사고(5명 사망)가 제조업 사망자의 55.6%를 차지했다.

기타 업종으로는 낙하물에 의한 재해 2건, 감전 1건, 추락 1건 등이다.

노동청은 사망사고를 줄이기 위해 '소규모 건설현장 집중관리'에 들어간다.

안전불량 건설현장을 포착하기 위해 '이동순찰대'를 운영하고 재해예방전문지도기관과 감독관 1:1 매칭을 통해 실시간 현장을 관리할 계획이다.

대형공사현장 화재예방에 대해선 기획감독에 나섰다.

앞서 세종시 주상복합 건설현장 화재 이후 세종시 관내 아파트 공사현장에 대해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 세종소방본부와 합동 1차 기획감독을 실시했다.

그 결과 4곳에 대해 작업중지를 내리고 7곳에 대해 사법처리했다.

또 시정명령 20건과 과태료 19건의 처분을 내렸다.

현재는 세종시 외 아파트 및 대규모 현장에 대해 화재예방 2차 기획감독을 진행 중이다. 대상은 가연물이 있는 장소에서 용접·용단 등 위험작업을 진행하는 건설현장 8곳이다.

추락재해 발생 공사현장은 추락 발생 사업장의 규모, 재해의 경중 및 빈도에 따라 차등관리한다는 방침이다.

대전지방고용노동청 허서혁 산재예방지도과장은 "이밖에도 제조업 사망사고 예방 타깃 감독과 시 안전보안관을 활용해 실시간 감시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대전시와 협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대전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