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지구 온도 2℃ 상승을 막자"…탄소 배출 감축 국제기구 가입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충남도 "지구 온도 2℃ 상승을 막자"…탄소 배출 감축 국제기구 가입

(사진=충남도 제공)

(사진=충남도 제공)
충남도가 국내 지방자치단체에서는 처음으로 탄소 배출 감축 국제기구에 가입했다.

충남도는 남궁영 행정부지사가 전날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국제 기후변화 네트워크 세계도시연맹(Under 2 Coalition·이하 언더투 연합)' 총회에 참석해 회원 가입서에 서명했다고 13일 밝혔다.

언더투 연합은 미국 캘리포니아와 독일 바덴뷔템베르크가 주도해 지난 2015년 5월 설립한 탄소 배출 감축 국제기구로, 43개국 200여 지방정부가 가입해 활동 중이다.

주요 가입 지방정부로는 미국 뉴욕과 캐나다 퀘벡, 중국 사천성, 일본 기후현 등이 있으며, 국내에서는 충남도가 처음이다.

충남도는 언더투 연합에 가입하며 탈탄소화 실현을 위한 정치적 의지 표명, 언더투 연합 MOU에 의거 온실가스 배출 감축 목표 설정, 현재 또는 향후 감축 목표를 제시할 수 있는 전략 채택 및 공표, 언더투 연합 사무국에 매년 온실가스 배출 측정량 고시 등을 이행하기로 약속했다.

도는 신기후체제 온실가스 감축 계획, 기후변화 적응 대책, 에너지비전 계획, 탈석탄 친환경 재생에너지 정책 등 탄소 저감 목표 달성을 위한 활동계획서도 제출했으며, 앞으로 청정에너지 전환, 탄소 배출 제로 빌딩 등 주요 지방정부의 기후변화 대응 활동을 공유하고, 실현 방안을 논의하게 된다.

남궁영 부지사는 “충남도는 탈석탄 에너지 전환에 대한 공감대 형성과 국가 정책 반영을 위해 다음 달 ‘탈석탄 친환경에너지 전환 국제 컨퍼런스’를 개최할 예정”이라며 컨퍼런스에 대한 관심과 참여를 당부했다.

국제환경단체인 그린피스는 충남도가 언더투 연합 가입을 계기로 "정부에 정책을 제안하고 다른 지자체의 변화를 끌어내는 등, 기후변화 대응 리더로 거듭날 것을 기대한다"며 가입을 환영하는 논평을 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대전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