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집중호우 복구에 7억 5600만 원 투입

피해지역 최종 확인, 복구비 확정..이달 말까지 마무리

지난 3~4일 내린 집중호우로 세종시 도램마을 일원이 물에 잠겼다. (사진=세종시 제공)
세종시가 총 7억 5600만 원을 투입해 지난 3일 집중호우로 발생한 피해지역에 대한 복구를 추진한다.

당시 세종시에는 150㎜ 안팎의 비가 내렸다.

13일 시에 따르면 지난 10일 기준 재난관리시스템(NDMS)에 입력된 자료를 기준으로 집중호우 피해지역에 대한 복구비로 7억 5600만 원을 확정했다.

주택, 농경지 유실 등 사유시설 복구에 1억 4600만 원, 하천 및 도로정비 등 공공시설 복구에 6억 1000만 원을 투입한다.

지난 3일 집중호우로 시는 도로시설 25곳, 교량파손 2곳, 하천제방 사면 유실 12곳 등의 피해를 봤다.

발생 사유시설로는 주택 21곳, 농경지 11.59㏊가 침수된 것으로 확인됐다.

수해 피해 응급 복구 사업은 13일 기준 75%의 복구율을 기록 중이다.

이달 말까지 응급복구가 최종 마무리될 것으로 시는 전망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대전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