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도소서 송유관 절도 배워” 수십억 원 상당 기름 훔친 일당(종합)

경찰, 4개 조직 40명 검거해 18명 구속..주유소 업자도 포함

이들은 땅굴을 판 뒤 송유관에 구멍을 뚫어 기름을 훔쳤다. (사진=대전지방경찰청 제공)
지하에 매설된 송유관에 구멍을 뚫어 수십억 원 상당의 기름을 훔친 일당이 무더기로 경찰에 붙잡혔다.

대전둔산경찰서는 특수절도 등(송유관안전관리법위반) 혐의로 4개 조직 40명을 붙잡아 A(41)씨 등 18명을 구속했다고 13일 밝혔다. 이 중에는 훔친 기름을 사들인 주유소 업자들도 포함됐다.

이들은 지난해 8월 대전 대덕구의 콩밭 지하에 매설된 송유관에 구멍을 뚫어 호스를 연결한 뒤 인근에 미리 임대해 놓은 창고에서 기름을 빼내는 수법으로 시가 19억 원 상당의 휘발유 약 150만ℓ를 훔쳐 충남, 경기 지역 주유소에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를 포함해 지난 2016년 11월부터 지난 6월까지 대전, 충북 지역 14곳에서 경유·휘발유 총 189만ℓ 시가 25억 원 상당을 훔친 혐의다.

이들은 평소 알고 있는 주유소 4곳에 시가보다 ℓ당 100원에서 200원 저렴하게 기름을 판매했다.

경찰 조사 결과, 조직 내부에는 송유관 매설장소와 인접 창고를 임대해 범행에 용이한 장소를 선정하는 범행 총책과 용접 및 호스연결 등 작업조, 기름을 빼내는 도유조 등이 있었다.

또, 훔친 기름을 저장 판매소까지 운반하는 운반조, 훔친 기름을 헐값에 도·소매 하는 판매조까지 존재했다.

도유범들은 미리 임대해 놓은 창고에서 송유관이 매설된 장소까지는 땅굴을 파고 호스를 연결했다.

일부는 폐업 중인 주유소 사무실을 임대해 오후 8시부터 새벽 4시까지 하루 8시간, 2개월 동안 삽, 괭이 등으로 땅굴을 팠다. 특히 주유소 운영 경험과 용접 경험 기술이 있던 한 조직의 주범 B(43)씨는 탄광에서 갱도 일을 했던 사람을 데려와 약 55m 길이의 지하 터널식 땅굴을 파기도 했다.

최초 조직을 만들어 범행한 총책 A씨는 경찰 조사에서 “교도소에 복역하며 송유관 절도에 대해 상세히 알게 됐고, 출소 후 용접 기술 터득한 뒤 지인들과 범행을 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A씨 등 일당이 송유관 절도 범행이 처음인 만큼, 유압 호스를 연결하는 과정에서 기름이 새는 등 11곳에서 범행이 미수에 그쳤다고 전했다.

A씨는 공범들에게 범행 기술을 전수했고, A씨로부터 기술을 배운 2명의 공범이 또 다른 송유관 절도 조직을 만든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8월 경찰은 대한송유관공사 측 제보로 수사에 착수했다.

범행현장 송유관에서 기름을 훔친 정황을 포착한 경찰은 현장 정밀 감식을 통해 현장 주변에서 범행에 사용한 것으로 추정되는 드릴, 용접기 등 20여 점을 압수했다.

경찰 관계자는 "유가가 오르면 송유관 도유도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라며 "도유로 인한 물량 손실과 복구비용 등 금전적 피해는 물론, 기름이 유출되면 토양과 지하수를 오염시킨다"고 지적했다.

이어 "송유관 내 압력이 40기압에 달해 미세한 펑크만 발생해도 엄청난 화재나 폭발로 이어질 수 있고 복구에 막대한 시간과 비용이 소요되는 등 심각한 사회적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고 덧붙였다.

경찰은 송유관 공사 등 관계기관과 협의를 통해 도유징후 탐측 활동을 강화하고 폐쇄회로(CC)TV 설치 확대 및 도유·누유 감지 시설 방안을 제안하는 등 송유관 도유 방지를 위해 적극 대응할 방침이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대전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