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시아 지방정부 '3농 정책 연대 협력'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동아시아 지방정부 '3농 정책 연대 협력'

농촌 인구 감소 대응책 모색 등 '충남 선언' 채택

(사진=충남도 제공)

(사진=충남도 제공)
동아시아 지방정부들이 농업·농촌·농민 문제 해결과 새로운 미래 발전을 위한 연대와 협력을 선언했다.

13일 충남도에 따르면 충남 예산 덕산 리솜스파캐슬에서 개최된 ‘2018 동아시아 지방정부 3농포럼’에는 양승조 충남지사와 이춘희 세종시장, 중국 자오더강 구이저우성 농업과학원장, 일본 가와카쓰 헤이타 시즈오카현지사, 말레이시아 모흐드 라픽 나이자호히딘 말라카주 산업통상투자부장관 등 4개국 10개 지방정부에서 500여명이 참석했다.

한·중·일 지방정부들은 이날 충남선언을 통해 “농업과 농촌의 문제는 식량주권, 먹거리 안전, 도농격차, 에너지 등 지역사회의 다양한 문제와 밀접한 관계가 있다”며 “‘지속가능한 농업과 농촌’을 유지하기 위한 동아시아 지방정부의 공동 대응이 요구된다”고 밝혔다.

이들은 “안전한 먹거리가 재배·유통·소비 될 수 있는 지역 먹거리 정책 추진, 인구 감소에 따른 농촌마을 문제점 공유 및 대응 전략 모색, 기후변화·자원 고갈 대응 농업·농촌 혁신 전략 공유, 공적개발원조 사례·경험 공유 및 협력 방안 강구 등을 목표로 제시했다.

충남선언에는 충남도와 세종시, 중국 구이저우성·상하이시·옌볜주·산둥성 워이팡시, 일본 시즈오카현·구마모토현·나라현 등 3개국 9개 지방정부가 참여했다.

지방정부 대표 토론은 양승조 지사와 가와카쓰 헤이타 시즈오카현지사, 자오더강 구이저우성 농업과학원장, 모흐드 라픽 나이자호히딘 말라카주 산업통상투자부장관 등이 패널로 참석해 토크 콘서트 형식으로 진행됐다.

주제별 토론은 △지역 먹거리 전략과 지방정부 정책 과제 △인구 감소 시대 농촌마을 재생(재편) 전략 △기후변화 대응 미래 농업기술 혁신 전략 △농업·농촌 분야 ODA 추진 실태와 확대 전략 등 4개 세션으로 나눠 가졌다.

양승조 지사는 개회사를 통해 “역사·지리적으로 유사성이 높은 동아시아 국가들과 지방정부들이 교류와 협력을 통해 새로운 농정 사례와 지식정보를 공유하고 공동 번영의 길로 함께 나아가길 희망한다”며 지속적인 연대와 협력을 강조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대전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