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제를 즐기다'…백제문화제 14일 개막

제64회 백제문화제 개막식이 펼쳐질 부여 구드래둔치에서 행사 관계자들이 13일 개막식 준비를 하고 있다. (사진=충남도 제공)
백제의 춤과 노래를 주제로 한 제64호 백제문화제가 오는 14일 문을 연다.

13일 백제문화제추진위원회에 따르면 백제문화제는 14일 충남 공주와 부여 일대에서 '한류원조 백제를 즐기다-백제의 춤과 노래’를 주제로 9일 간의 화려한 여정을 시작한다.

개막식은 이튿날인 15일 오후 6시30분 부여 구드래둔치 주무대에서 열린다.

일본 전통공연팀 ‘키야마초’와 중국 전통공연팀 ‘성도악단’의 축하공연으로 문을 열어, 웅진(공주)과 사비(부여)에서 각각 채화한 불과 백제의 혼을 깨우는 ‘혼불깨움식’을 시작으로 공식행사가 시작된다.

개막공연은 △제1막 1500년 전 백제를 깨우다 △제2막 한류원조 백제의 음악 △제3막 한류원조 백제의 춤 △제4막 한류원조 백제의 판타지 등 20여분간 진행되며 ‘한류원조 백제’와 ‘현대 한류’의 만남, 새로운 도약을 이야기 한다.

인기가수 공연과 함께 ‘백제한화불꽃축제’도 가을 밤을 수놓게 된다.

백제문화제추진위원회 관계자는 “금강과 백마강의 화려한 경관과 세계유산 백제역사유적지구, 그 속에서 펼쳐지는 1500년 전 백제로의 시간 여행은 잊지 못할 추억거리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대전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