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인권조례 부활…일부 기독교 단체 반발

충남인권조례가 폐지된 지 4개월 만에 다시 시행된다.

충남도의회는 14일 제306회 임시회 4차 본회의를 열어 '충남 인권 기본 조례안'을 가결했다.

재석 의원 38명 가운데 30명이 찬성했으며, 반대 7명, 기권이 1명이었다.

충남인권조례는 지난 2012년 5월 도민의 보편적 인권보호를 위해 만들어졌는데, 지난 10대 도의회에서 자유한국당 소속 도의원들이 '인권조례가 동성애를 옹호하거나 조장할 우려가 있다'며 지난 5월 폐지했다.

이번에 통과된 인권조례는 민주당 소속 도의원 6명과 한국당 소속 도의원 4명이 발의에 참여했다.

한국당이 민감하게 여긴 조항 등이 발의와 수정 과정에서 삭제되면서 시민사회단체로부터 '반쪽짜리 인권조례'라는 비판을 받았다.

충남인권교육활동가모임인 '부뜰'은 ""기존 조례에 있던 제8조 도민인권선언 이행과 시민 참여를 위한 민관협의체 규정이 통째로 삭제되는 등 기존 조례보다 도민 인권을 보장하기 위한 민주적 장치가 퇴보됐다"고 지적했다.

정의당 소속인 이선영 도의원도 이날 찬반 토론에서 "절차적 정당성도 지키지 않고 조례를 졸속 제정했다"고 말했다.

일부 기독교단체에서는 아예 폐지를 주장하고 있다.

충남기독교총연합회 등은 이날 도의회 앞에서 집회를 열고 충남 인권조례를 폐지하라고 요구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대전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