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광온 의원, 과기부 산하 연구원 가짜 학회 출장비로 10억 이상 지원받아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박광온 의원, 과기부 산하 연구원 가짜 학회 출장비로 10억 이상 지원받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정부출연연구기관과 과학기술원이 이른바 가짜 학회로 알려진 와셋(WASET)과 오믹스(OMICS)에 참석하기 위해 최근 5년 동안 10억원이 넘는 돈을 지원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과학기술정보통신위원회 박광온의원(더불어민주당, 경기 수원시 정)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4년부터 2018년까지 정부출연연구기관 26곳 가운데 21곳의 연구원 184명이 7억 7,497만원을 지원받았다.

KAIST와 GIST등 4개 과학기술원의 경우 76명이 2억 7,125만원을 지원받았다.

21개 정부출연연구기관 가운데 출장비를 가장 많이 받은 곳은 한국한의학연구원으로 26명이 모두 31번의 가짜 학회에 참석하기 위해 1억 2,152만원을 타냈다.

한국한의학연구원은 2회 이상 참가자도 5명으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많은 곳은 한국건설연구원으로 21명이 29차례 가짜학회에 참석하기 위해 1억 1,257만원을 지원받았으며 이어 한국생산기술연구원 7,276만원, 한국생명공학연구원 7,764만원, KIST 6,204만원, 한국지질자원연구원 3,634만원 순이었다.

4대 과학기술원의 경우 KAIST가 46명이 43회 가짜학회에 참석해 1억 1,990만원을 지원받아 가장 많았다.

이어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 6,541만원, 광주과학기술원(GIST) 5,637만원, 울산과학기술원(UNIST) 2,953만원 등이었다.

박광온 의원은 "이 금액은 가짜학회 참가 실태조사를 통해 파악 가능한 항공료와 참가비, 출장비 등 만을 대상으로 한 것으로 실제로 부당하게 사용된 금액은 더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또 "근본적으로 정부가 가짜학회에 발표한 논문을 실적으로 인정해 주기 때문 발생한 문제"라며 "해외 학회들의 부실여부에 대해 정부기관의 철저한 검증이 필요하다"라고 덧붙였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대전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