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조 지사 "서산비행장 민항 건설 추진하겠다"

(사진=충남도 제공)
양승조 충남도지사는 "서산비행장에 민항을 건설해 충남의 하늘길을 열겠다"고 10일 밝혔다.

양 지사는 ‘민선7기 시·군 방문’의 하나로 이날 서산시를 찾아 "미래 발전 인프라 조성과 지역 균형발전 차원에서 항공 서비스 소외 지역인 충남의 하늘길을 열겠다”며 “서산비행장 민항 건설 추진 동력 확보를 위해 국회, 중앙부처와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또 서산과 중국 륭엔항과의 국제 여객선 취항을 위해 “충남 항만 활성화 지원 조례를 통해 연 21억 원의 예산을 지원하고, 관광객과 물동량 유치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양 지사는 이어 18억 원의 예산을 확보해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서산분원 시범 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하고, 그린바이오 임상연구센터 등도 함께 유치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가로림만 국가해양정원 조성은 해양수산부와 협의해 사업을 추진하고, 대산 지역에 무인 악취 측정기 설치를 위해 2억1천만 원의 예산을 지원하는 등 대기오염과 악취 감축을 위해서도 힘쓰겠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대전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