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에 내포신도시에 기업 7곳 이전

(사진=충남도 제공)

(사진=충남도 제공)
내년에 충남 내포신도시에 기업 7곳이 둥지를 튼다.

충남도는 산업용 로봇 생산기업인 ‘한양로보틱스’ 등 7개 기업이 다음달부터 내포 첨단산업단지에서 생산공장 건립 공사를 시작한다고 11일 밝혔다.

7개 기업이 토지사용승인을 받은 내포 첨단산단 내 부지는 10만 6천㎡ 규모로, 1차 공급용지 13만 9천㎡의 76.26%다.

한양로봇틱스는 수도권에서 이전하는 기업으로 1만 7천㎡의 부지에 150억 원을 투입, 내년 초 공장 건립과 함께 50여 명이 근무하게 된다.

수도권에서 이전하는 ‘아이디큐’는 자동차 휠 금형과 알루미늄 휠 생산 기업으로, 내포 첨단산단 2만 9천㎡ 규모의 부지에 300억 원을 투입, 공장을 설립하는데 향후 2만9천㎡의 부지를 추가 확보해 공장을 증설하는 방안을 계획하고 있다.

이와 함께 기존 투자협약 체결 기업인 우수 AMS, 봉봉전자, 한별, 동양테크윈, A사 등 5개 기업은 총 6만㎡의 부지에 순차적으로 공장을 신·증설할 계획이다.

또, 대체 자동차부품 인증 지원센터 내포신도시 건립 타당성이 국토교통부 용역을 통해 확인됨에 따라, 5개 기업과 내포 첨단산단 입주 상담이 진행되고 있다. 이들 기업이 필요로 하고 있는 산단 용지는 10만㎡ 규모다.

도는 늦어도 올해 안에 내포 첨단산단 1차 공급용지 분양을 끝내고, 2차 공급용지 일부에 대해서도 분양 계약을 체결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윤찬수 도 투자입지과장은 “내년 내포 첨단산단 1차 공급용지에 들어설 7개 기업은 우량 기업들로, 종업원 300명이 가족을 동반해 이주하게 되면 내포신도시와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각 기업들이 계획대로 투자를 진행해 공장을 건립·가동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대전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