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허청, 발명체험교육관 설립 시도 교육청 공모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특허청, 발명체험교육관 설립 시도 교육청 공모

특허청(청장 박원주)은 미래 발명인재를 육성하기 위해 내년에 ‘발명체험교육관’을 설립하기로 하고 이를 유치할 시·도 교육청을 공모한다고 밝혔다.

특허청과 선정된 교육청은 지역 청소년에게 체험·심화 발명교육과 교원들에게는 체계적 연수를 지원할 수 있는 시설과 환경을 조성할 계획이다.

특허청은 발명체험전시관과 발명 상상실, 발명창작실 등의 시설설치와 기자재 구입 등에 필요한 국비를 지원하고 선정된 교육청은 발명교육에 필요한 교육 시설과 환경 구축을 지원한다.

발명체험교육관 설립은 현재 초·중·고 정규교과에 발명관련 내용이 반영되어 있으나 교육여건상 이론위주로 운영되고 있으며 전국 학교 등에 설치된 201개 발명교육센터는 교실 2개 정도의 소규모 시설로 운영되고 있어 체험·실습 교육에 한계가 있다는 판단에서 추진된다.

발명체험교육관은 청소년들이 발명에 대한 원리와 실물을 직접 체험해 창의력·문제해결능력·도전정신 등을 키울 수 있도록 체험·심화형 발명교육을 제공하게 된다.

또 중·고 교원에게는 신규·심화 교수법, 지도사례 연구, 최신 기자재·교구재 활용기법 등 체험위주의 연수를 제공해 발명교육의 전문성을 높이게 된다.

특허청은 ‘발명체험교육관’의 운영은 지역의 특성에 맞게 발명교육을 진행하고 자율성을 보장할 수 있도록 선정된 시·도 교육청이 전담하도록 할 방침이다.

설치를 희망하는 시·도 교육청은 사업계획 등을 담은 발명체험교육관 유치 신청서를 오는 19일까지 특허청에 제출하면 된다.

특허청은 선정심사위원회를 구성해 현장실사, 발표심사 등을 통해 10월 말에 최종 시·도 교육청 1곳을 선정할 예정이다.

박원주 특허청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가 도래함에 따라 상상력과 창의성을 키우는 발명교육의 중요성이 날로 높아지고 있다.”며 “발명체험교육관을 통해 우리나라 발명교육 수준이 획기적으로 향상되고 교육 현장에 널리 확산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대전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