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색연합 "대전, 미세먼지 조치 없어..대기오염총량제 시행해야"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녹색연합 "대전, 미세먼지 조치 없어..대기오염총량제 시행해야"

대전 전 지역 초미세먼지 주의보.."대전시, 시민에게 알림문자조차 보내지 않았다"

6일 대기오염조사중인 시민조사단(사진=대전충남녹색연합 제공)

6일 대기오염조사중인 시민조사단(사진=대전충남녹색연합 제공)
환경단체가 대전시의 미세먼지 대책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대전충남녹색연합은 7일 "대전 시민의 폐는 특별히 튼튼한가"라며 "대전은 수도권과 서울형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기준을 만족했지만 어떠한 조치도 시행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수도권의 경우 전날 서울, 경기, 인천의 초미세먼지(PM2.5) 수치가 나쁨(35~70㎍/㎥) 이상이고, 이날 3시간 이상 매우 나쁨(80㎍/㎥ 초과) 예보가 발령되자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됐다.

이에 따라 이날 수도권 3개 시ㆍ도에 위치한 행정ㆍ공공기관은 의무적 차량2부제를 시행했다. 미세먼지 배출량이 많은 화력발전의 출력을 80%로 제한해 발전량을 감축하는 상한제약도 처음으로 시행한다고 녹색연합은 전했다.

대전 역시 이날 오전 5시를 기해 전 지역에 초미세먼지 주의보가 발령됐다.

녹색연합은 "대전시는 지난 2016년 초미세먼지를 유럽 수준(18㎍/㎥)으로 개선한다는 미세먼지 특별대책을 발표했다”면서도 “장기적인 대책이 미흡하면 비상저감조치와 같은 단기 대책이라도 필요하지만, 이 같은 조치도 전무하며, 미세먼지 주의보 발령 시 단순한 권고 정도에 그치는 것이 전부"라고 꼬집었다.

단체는 그러면서 "수도권 지역에서만 운영 중인 대기오염총량제를 대전,충남지역에도 시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기오염총량제를 시행하고 있는 수도권의 경우 제도 시행 전후 NOx 41%, SOx 16%를 줄였고, 총량 사업장 119곳에서 연료 변경(167건), 최적 방지 시설 설치 및 개선(106건) 등의 성과가 나타난 것으로 조사됐다.

녹색연합은 이어 “도심 지역 차 없는 거리 확대하고 노후경유차 통행 제한이 필요하다”며 “대전시는 ‘차 없는 거리’를 일회성 행사로 편한 장소에서 진행할 것이 아니라 통행량과 유동인구가 많은 곳에서 진행해 대기오염저감과 함께 경제활성화, 도시재생정책과 연계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또 “도시숲 보존과 확대가 필요하다”며 “국립산림과학원에서는 도시 숲이 도심보다 미세먼지는 평균 25.6%, 초미세먼지는 평균 40.9% 낮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산업단지에 조성된 도시 숲이 미세먼지의 이동을 막아 주거지역의 미세먼지를 낮추는 연구결과도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대전 시민 100여 명은 6일부터 24시간 동안 대전 87개 지점에서 이산화질소 농도를 조사했다.

이산화질소는 미세먼지의 2차 생성물질이자 자동차 배기가스, 공장의 생산과정과 발전소의 발전과정에서 생성된다.

시민들이 조사 내용은 대전대 환경공학과 대기분석실험실에서 분석해 한 달 뒤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할 예정이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대전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