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독감 환자 첫 발생…지난해보다 3주 빨라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충남 독감 환자 첫 발생…지난해보다 3주 빨라

충남에서 이번 겨울 들어 첫 독감환자가 발생했다.

충남도 보건환경연구원은 질병관리본부와 공동으로 수행하고 있는 ‘인플루엔자 및 호흡기바이러스 실험실 감시 사업’ 결과, 지난달 29일에서 이달 2일 사이에 채취된 호흡기 질환자 표본 검체에서 인플루엔자바이러스가 검출됐다고 7일 밝혔다.

이번 겨울에 인플루엔자바이러스 검출은 처음이다.

지난해에는 11월19일에서 23일에 바이러스가 검출됐는데, 올해는 3주 정도 빨리 나타나 독감 조기 유행 가능성이 우려된다.

검출 바이러스 유형은 지난 2009년 전 세계적으로 유행했던 A(H1N1)pdm09형이다.

독감 증상은 일반 감기와 비슷하지만, 38℃ 이상 갑작스러운 발열과 기침, 두통, 근육통 또는 인후통 등이 나타난다. 감염환자가 기침이나 재채기를 할 때 비말을 통해 감염될 수 있다.

어린이의 경우 성인과는 달리 구토와 설사, 복통과 같은 위장관 증상이 동반될 수도 있다.

도 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 “인플루엔자바이러스 감염 예방과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평소 손씻기와 기침예절 등 개인위생 수칙을 철저히 지키고, 어린이나 노약자 등 면역 취약계층은 예방 접종을 받아야 한다”며 “백신은 접종 후 예방 효과가 2∼4주 걸리는 것을 고려해 유행 시기에 앞서 접종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대전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