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수자원공사, 수도관망 교육센터 8일 개관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한국수자원공사, 수도관망 교육센터 8일 개관

수도관망 관리 교육센터 전경

수도관망 관리 교육센터 전경
환경부 산하 한국수자원공사(사장 이학수)는 8일 대전시 유성구 한국수자원공사 인재개발원에 수도관망 관리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수도관망 교육센터’를 개관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개관하는 ‘수도관망 교육센터’는 약 330㎡ 규모의 실습형 교육시설로 현장과 유사하게 조성된 실내 관망과 다양한 설비를 활용해 관로 점검부터 파손으로 인한 누수사고 대응까지 효율적인 관망관리를 위한 모든 과정을 교육받을 수 있다.

특히 실습용 관망에 설치된 인공 누수공을 활용하면 누수탐지, 관 세척, 누수부위 복구 등 상황별 사고수습 과정을 반복해서 훈련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또 한국수자원공사에서 사용하는 ‘스마트미터링’, ‘원격감시제어’ 등 4차 산업혁명 혁신기술 기반의 관망운영시스템을 그대로 구축해 실무중심으로 전문교육을 진행할 수 있다.

실습용 수도관망

실습용 수도관망

한국수자원공사는 오랜 물관리 경험과 ‘수도관망교육센터’의 교육 기반시설(인프라)를 활용해 사내 기술역량을 높이는 한편, 지자체 공무원 및 국내외 물산업 기술자까지 연간 약 2,000명의 수도관망 관리 전문인력을 양성할 계획이다.

수도관망 관리 전문인력이 양성되면 매년 누수로 인해 발생하는 수돗물 손실을 줄이고 물 공급체계의 효율성을 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수자원공사 이학수 사장은 "기후변화로 인한 물 부족에 대응하는 방법 중 하나는 버려지는 물을 최소화하고 공급과정의 효율성을 높이는 것"이라며 "수도관망 교육센터를 통해 관망 관리 전문가 양성과 국가 물관리 역량 향상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한국수자원공사는 논산 등 23곳의 지자체에서 지방상수도 운영효율화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이 사업을 통해 이들 지자체의 평균 유수율(수돗물이 공급과정에서 손실 없이 주민에게 도달한 비율)을 60.6%에서 2017년 84.3%로 23.7%p 향상시켰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대전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