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내년 예산안 7조2천억 원 편성

무상급식·충남형 아기수당 등 복지분야 예산이 가장 많아

충남도는 7조2천646억원 규모의 내년 예산안을 편성해 도의회에 제출했다고 8일 밝혔다.

올해 본예산 6조6천477억원보다 6천169억원, 9.3% 늘어난 것이다.

일반회계(5조7천400억원)의 기능별 예산 규모를 보면 무상급식과 무상교육, 충남형 아기수당 등 내년부터 복지정책을 중점 추진하기로 하면서 사회복지 분야가 1조8천867억원(32.9%)으로 가장 많았다.

농림해양수산 분야 9천224억원(16.1%), 일반공공행정 분야 6천208억원(10.8%), 환경보호 분야 3천858억원(6.7%) 순으로 나타났다.

분야별로 보면 초·중·고·특수학교 무상급식 505억원, 고교 무상교육 235억원, 충남 아기수당 113억원, 아동수당급여 지원 982억원, 기초연금 6천803억원 등을 반영했다.

농어촌 생활용수 개발 752억원, 가축분뇨 공공처리시설 설치 119억원, 전기자동차 보급 154억원 등이며, 경제분야에서는 소상공인 사회보험료 지원 100억원, 외국인 투자기업 유치 보조금 90억원, 충남지식산업센터 건립 40억원, 사회적경제 청년 도제 운영 10억원 등이다.

또 조림 사업 131억원, 충남형 지역농협 정책 협력 사업 30억원, 친환경 급식 식재료 현물 지원 69억원 등을 편성했다.

이필영 도 기획조정실장은 "세수를 확장하고 경상 사업과 행사성 경비를 5~10% 절감해 도 역점 사업에 추가 반영하는 등 사업 구조조정을 통한 재정의 효율성과 건전성 극대화에 초점을 두고 예산안을 편성했다"고 설명했다.

제출된 예산안은 도의회 상임위원회별 예비심사와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심사를 거쳐 다음 달 14일 본회의 심의를 통해 확정된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대전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