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서구의회 압수수색..김소연의원 폭로 '불법 정치자금' 관련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검찰, 서구의회 압수수색..김소연의원 폭로 '불법 정치자금' 관련

(사진=자료사진)

(사진=자료사진)
지난 6·13 지방선거 과정에서 자원봉사자에게 금품을 요구받았다는 대전시의회 김소연 의원의 폭로를 수사 중인 검찰이 8일 서구의회를 압수수색했다.

대전지검 관계자는 이날 오전 김소연 시의원 폭로와 관련해 서구의회를 압수수색해 관련 자료를 확보하고 있다고 밝혔다.

검찰은 이번 사건에 현직 서구의원이 연루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압수수색을 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사건과 관련해 검찰은 자원봉사자 변재형씨와 공모한 혐의를 받는 전문학 전 대전시의원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구속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앞서 김 의원은 지난 9월 자신의 SNS를 통해 선거 당시 금품을 요구받은 정황을 밝혔다.

김 의원은 “지방선거에서 대통령 바람, 평화의 바람을 타고 수월하게 당선이 됐지만 한두 가지의 일로 심한 정신적 고통을 겪었다”며 “선거를 도운 특정인으로부터 법정 선거비용 이외에 5천만원 이상을 요구받았다”고 주장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대전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