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귀화 케냐 출신 마라토너 에루페 '오주한'으로 개명 예정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특별귀화 케냐 출신 마라토너 에루페 '오주한'으로 개명 예정

오직 한국을 위해 달린다는 의미

케냐 출신 마라토너 윌슨 로야나에 에루페가 청양군 정산면사무소에서 주민등록증을 받고 있다. (사진=청양군 제공)

케냐 출신 마라토너 윌슨 로야나에 에루페가 청양군 정산면사무소에서 주민등록증을 받고 있다. (사진=청양군 제공)
특별귀화로 대한민국 국적을 취득한 케냐 출신 마라토너 윌슨 로야나에 에루페(청양군 체육회 소속)가 '오주한'으로 개명 절차를 밟는다.

오직 한국을 위해 달린다는 의미다.

9일 충남 청양군에 따르면 에루페는 지난 7월, 법무부 특별귀화 국적심의위원회를 통과한 후 9월, 최종면접을 거쳐 대한민국 국적을 취득했다.

에루페는 지난달 29일 청양군 정산면사무소에서 주민등록증 발급 신청을 통해 이날 주민등록증을 받았다.

에루페는 축하 자리에서 아직은 서툰 한국말로 "앞으로 열심히 하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에루페의 대리인 오창석 백석대 교수는 "이제 당당히 국가대표로 선발돼 대한민국의 청양군의 육상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에루페는 현재 정산면 광생리에 마련된 숙소에서 훈련하고 있다.

내년 3월, 서울국제마라톤대회에 출전하기 위해 오는 13일 케냐로 출국해 본격적인 훈련에 돌입할 예정이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대전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