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취업문 활짝…고용노동부, 배재대서 ‘2018 청년 해외진출 멘토링’ 개최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해외 취업문 활짝…고용노동부, 배재대서 ‘2018 청년 해외진출 멘토링’ 개최

9일 배재대 국제교류관에서 고용노동부의 ‘2018 청년 해외진출 멘토링’이 개최된 가운데 이연복 한국산업인력공단 국제인력본부장이 특강을 하고 있다. (사진=배재대 제공)

9일 배재대 국제교류관에서 고용노동부의 ‘2018 청년 해외진출 멘토링’이 개최된 가운데 이연복 한국산업인력공단 국제인력본부장이 특강을 하고 있다. (사진=배재대 제공)
고용노동부는 9일 배재대에서 학생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8 청년 해외진출 멘토링’을 개최했다.

멘토링은 한국산업인력공단 및 멕시코·일본·미국·중국·호주·캐나다 등 국가별과 마케팅·광고, 경영진원·사무·해외영업, 호텔·디자인, 관광·서비스 등 분야별로 이어졌다.

학생들은 이연복 한국산업인력공단 국제인력본부장 특강에 이어 IBM 세일즈팀에 재직 중인 조윤성 씨의 ‘해외취업 준비 학생들에게 들려주고 싶은 이야기’ 특강을 들었다.

오후에는 국가별 멘토들이 해외에서 2~10년가량 취업한 경험을 학생들에게 전수했다.

삼성 해외법인 등에서 16년여간 경험을 쌓은 김지현 멘토는 해외취업의 매력 포인트를 말해 학생들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그는 “멕시코 등 중남미엔 삼성·기아 등 여러 한국 기업이 진출해 ‘기회의 땅’으로 불린다”며 “배재대도 K-MOVE 등 중남미 취업 채널이 가동돼 이점이 있다”고 말했다.

이채현 배재대 대학일자리본부장은 “배재대는 중남미, 미국, 일본 등 해외 취업 거점 교육으로 해외 취업에 특화된 대학”이라며 “많은 인재가 세계로 뻗어 나갈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대전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