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운하 대전경찰청장 "수사권 조정은 시대적 과제, 입법화 역량 모아야"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황운하 대전경찰청장 "수사권 조정은 시대적 과제, 입법화 역량 모아야"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 (사진=대전지방경찰청 제공)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 (사진=대전지방경찰청 제공)
황운하 신임 대전지방경찰청장이 3일 "수사권 조정은 시대적 과제"라며 "연내 입법화에 역량을 모아야 한다"고 말했다.

황 청장은 이날 취임식 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수사권 조정 입법화의 가장 큰 틀은 경찰을 1차 수사기관으로 하고 검찰과 수평, 대등, 협력하는 것"이라며 "검찰 수사 지휘권이 폐지되고 (경찰과) 상하 관계에서 수평 관계가 되는 것을 기본 틀로 입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경찰서장, 지구대장, 파출소장 등 모든 경찰관이 지역 국회의원과 오피니언 리더는 물론 평범한 주민들을 만나 국민 여론이 올바르게 형성될 수 있도록 역할을 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고향인 대전으로 돌아온 소감에 대해서는 "고향의 치안을 책임지는 일을 꿈꿔왔다"며 "대전 경찰에 고향을 잘 아는 사람이 와서 변화와 혁신을 가져오고 자부심을 높였다는 평가를 듣고 싶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대전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