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재 김진옥 필 종계시첩 ‘대전시 문화재’ 지정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온재 김진옥 필 종계시첩 ‘대전시 문화재’ 지정

사진=대전시 제공

사진=대전시 제공
‘온재 김진옥 필 종계시첩’ 한 건이 대전시 문화재로 지정됐다.

대전시 유형문화재 제59호로 지정된 ‘온재 김진옥 필 종계시첩’은 황강 김계휘(1526~1582)가 서울 정동에서 계회를 기념해 지은 칠언절구시에 그의 5대 손인 온재 김진옥이 화답시를 지어 덧붙이고 필서한 자료다.

이 자료는 현재 필적이 매우 드문 김진옥의 노년(64세) 필적으로 글자가 크고 필세가 강한 점이 돋보인다.

광산김씨 명필로 온재 김진옥, 죽천 김진규, 퇴어 김진상이 유명한데, 당나라 서풍에 바탕을 둔 예서에 뛰어난 김진규와 김진상과 달리 김진옥은 스승인 우암 송시열의 서풍을 따랐으며 ‘온재 김진옥 필 종계시첩’은 그의 이와 같은 서풍을 잘 보여주는 자료다.

한편 온재 김진옥은 조서 후기 문신으로 고조부는 김장생, 할아버지는 이조판서 김익희이며, 아버지는 승지 김만균이다.

송시열 문하에서 학문을 배웠으며 청주와 수원, 안동과 경주 등 주로 지방관을 지냈으며 저서로는 김장생의 행장을 기록한 ‘사계연보’와 ‘온재유고’가 있다.

이번 지정에 따라 대전시 문화재는 모두 226건이 됐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대전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