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사무원 수당 돌려받은 대전 기초의원, 정치자금법 위반 기소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선거사무원 수당 돌려받은 대전 기초의원, 정치자금법 위반 기소

(사진=자료사진)

(사진=자료사진)
대전의 한 기초의원이 선거사무원에게 지급한 수당을 되돌려받아 사용했다가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기소됐다.

4일 대전지검에 따르면 박찬근 중구의원을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지난달 28일 기소했다.

지난해 대선 당시 더불어민주당 중구 선거사무소장으로 활동하던 박 의원은 선거사무원 6명에게 수당을 준 뒤 378만 원을 돌려받아 사용한 혐의다.

박 의원은 선거 관련 증빙서류를 허위로 기재한 혐의도 받고 있다.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벌금 100만 원 이상의 형이 확정되면 박 의원은 당선 무효가 된다.

박 의원은 최근 동료 의원을 추행했다는 논란으로 중구의회 윤리특별위원회로부터 제명 의결을 받은 상태다.

오는 5일 열리는 본회의에서 전체 의원 12명 가운데 2/3 이상인 8명이 찬성하게 되면 제명이 확정된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대전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