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신성철 총장 연구비 횡령 등 비리의혹 전면 부인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KAIST 신성철 총장 연구비 횡령 등 비리의혹 전면 부인

4일 기자회견서 비리의혹을 부인하는 신성철 KAIST 총장

4일 기자회견서 비리의혹을 부인하는 신성철 KAIST 총장
연구비 횡령 등의 혐의로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의해 검찰에 고발된 신성철 KAIST 총장이 대구경북과학원 총장 재직시절 불거진 관련 의혹을 전면 부인해 진실은 검찰 수사를 통해 가려지게 됐다.

대구경북과학원 총장 재직시설 연구비 횡령 등의 혐의로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의해 검찰에 고발된 신성철 총장의 비리의혹은 크게 두가지다.

하나는 무상으로 사용이 가능한 해외 연구시설을 사용하는데 돈을 제공해 자신의 제자 임모씨의 인건비로 사용하도록 했다는 것과 임씨를 대구경북과학원의 겸임교수로 특혜 채용했다는 것이다.

이에대해 신성철 총장이 4일 기자회견을 갖고 비리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신성철 총장은 미국 로렌스버클리국립연구소 LBNL과 대구경북과학원 DGIST가 맺은 양해각서와 연구과제 제안서, 보고서 등에는 X-ray Beam Time을 무상으로 사용하도록 한다는 내용이 없다고 말했다.

또 DGIST 총장시절 LBNL에 매년 10만달러에서 40만달러의 현금을 지원을 승인한 것은
DGIST를 비롯한 국내 연구진이 첨단 연구장비인 X-ray Beam을 효율적으로 이용하도록 하기 위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DGIST가 LBNL의 X-ray Center(CXRO)에 운영비 분담 명목으로 9차례에 걸쳐 송금한 200만 달러는 CXRO 연간 운영비의 0.6-2.4%, XM-1센터 연간 운영비의 3-12%에 불과하지만 DGIST를 포함해 국내 연구진이 독자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X-ray Beam의 최대 사용권한은 50%라고 강조했다.

제자인 임모 박사의 겸임교수 채용과 관련해서는 해당 학과의 교수들이 채용을 결정을 했고 자신은 전혀 관여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임 모 박사는 현재 LBNL의 정규직 연구원으로 DGIST와 LBNL의 공동연구가 한국연구재단의 지원을 받아 본격화되자 공동연구의 교량적 역할을 하는 담당자 필요성이 대두됐고 자연스럽게 임 박사가 거론됐다고 당시 분위기를 밝혔다.

신총장은 이후 신물질과학 전공 내 교수들 간 임박사에 대한 겸임교수 논의를 거쳐 전공책임교수가 최종 결정하고 적법한 절차를 거쳐 채용됐으며 1년에 두달간 DGIST를 방문해 학생들을 지도하고 과제수행도 했다고 말했다.

이처럼 신성철 총장이 제기된 비리의혹을 전면 부인함에따라 진실은 검찰 수사를 통해 드러날 전망이다.

한편, KAIST 이사회는 과기정통부의 신성철 총장 직무정지 요청과 관련해 오는 14일 정기이사회에서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대전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