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법 위반 방조' 박범계 의원 보좌관 검찰 조사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선거법 위반 방조' 박범계 의원 보좌관 검찰 조사

(사진=자료사진)

(사진=자료사진)
불법 선거자금 의혹을 방조했다며 김소연 대전시의원으로부터 고소·고발당한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국회의원의 보좌관이 검찰에 소환됐다.

대전지검은 5일 김소연 시의원이 폭로한 불법 정치자금과 관련해 박 의원 보좌관 A 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 중이다.

검찰은 A 씨를 상대로 박 의원의 사건 인지 여부와 인지 시기 등을 조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 관계자는 "박 의원의 소환 여부는 결정되지 않았다"며 "소환의 필요성이 있는지부터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김 시의원은 지난 9월 자신의 SNS에 글을 올려 6·13 지방선거 과정에서 거액의 불법 자금을 요구받았다고 폭로했다.

수사에 나선 대전지검은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전문학 전 대전시의원과 선거운동원을 구속기소 했다.

김소연 시의원은 앞서 검찰에 나온 자리에서 "(검찰이) 박 의원을 소환해서 휴대전화와 비서 통화기록 등을 조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박 의원은 "김 시의원이 일관성을 인정받으려면 선거 기간 중에 본인에게, 혹은 언론에, 아니면 선관위에 변재형 씨와 방차석 후보 간의 금품수수와 요구 여부를 보고·신고했어야 한다"며 "금품요구에 대한 공직선거법상의 범죄는 이미 성립됐고 이에 대한 방조 여부는 따질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대전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