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RI, 스마트 교통관제용 차량 인식 기술 국제대회 우승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ETRI, 스마트 교통관제용 차량 인식 기술 국제대회 우승

딥러닝 적용 85.67% 정확도, 대구시와 김천시에 시범사업 추진

ETRI 연구진이 개발한 스마트 교통관제용 차량 인식 기술이 AVSS 교통관제 국제대회에서 우승했다.

세계최대 영상보안학회(AVSS:Advanced Video and Signal-Based Surveillance)가 주관한 교통관제 국제대회는 혼잡한 교통 교차로 CCTV에서 촬영된 실제 영상으로부터 주행 차량을 인식하는 대회로 차량검출 분야와 차량추적 분야로 나뉘어 진행된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연구팀은 지난달 27일부터 나흘간 뉴질랜드 오클랜드에서 개최된 AVSS 주관, 첨단 교통감시분야 국제 대회의 검출 부문에서 각 각 1위와 3위를 차지했다.

우승팀에는 ETRI 대경권연구센터 이종택, 백장운, 문기영, 임길택 연구원이 참여했고 3위팀에는 김광주, 김병근, 정윤수, 최두현(경북대) 연구원이 참여했다.

ETRI 연구진은 딥 러닝 기술 기반 객체 검출 프레임워크를 적용해 차량 검출 분야에서 85.67%의 정확도로 우승을 차지했으며 3위팀은 84.96%의 정확도를 기록했다.

지난해 우승팀은 독일 오스람 팀으로 평균정확도는 76.57%였다.

이번 대회는 교차로와 도로 영상을 대상으로 차량을 검출하고 추적하는 대회로 실제 정차되어 있는 버스나 트럭, 자가용을 정답 사각형과 자동인식 결과 사각형으로 구분해 중첩도가 70% 이상일 때 올바로 인식된 것으로 정답 처리한다.

연구진은 AVSS 2018 대회 우승 뿐만 아니라 ETRI 이종택 선임연구원이 딥 러닝 기반 차량 검출 기술에 대한 논문을 AVSS 2018의 IWT4S(콘퍼런스)에서 발표해 관련 연구자들로부터 많은 관심을 받기도 했다.

ETRI는 이 성과를 도심에 적용하면 교차로에 진입하고 진출하는 차량들의 좌·우회전, 직진 및 1차로, 2차로 등 진행 방향을 정확히 알아낼 수 있어 최적의 신호체계를 운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연구진은 이 기술을 대구시에서 추진하는‘스마트시티 국가전략프로젝트’에 활용해 ‘지능형 교통운용체계’의 개발을 추진하는데 도울 예정이고 경북 김천시에서 운영하는‘스마트 보행안전 및 방범시스템’에도 적용할 계획이다.

한편, AVSS 2018은 국제전기전자공학회(IEEE) 신호처리학회와 컴퓨터학회가 후원하고 비디오 및 신호기반 감시분야 세계 최고수준의 콘퍼런스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대전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