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연, 울릉도 토종 희귀 미생물서 항 말라리아 물질 발굴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생명연, 울릉도 토종 희귀 미생물서 항 말라리아 물질 발굴

울릉도 유래 토양 방선균으로부터 새로운 생리활성물질 발굴 연구 개요

울릉도 유래 토양 방선균으로부터 새로운 생리활성물질 발굴 연구 개요
한국생명공학연구원(원장 김장성)은 항암물질연구단(단장 안종석)이 울릉도 토양에 서식하는 토종 희귀 미생물인 방선균으로부터 자연계에서는 알려지지 않은 새로운 화학골격을 가지는 새로운 항말라리아 물질을 발굴했다고 밝혔다.

방선균은 토양과 식물체, 동물체, 하천, 해수 등 다양한 환경에서 서식하는 미생물로 외생포자를 만들어 곰팡이와 비슷하지만 원핵세포를 가지는 세균이다.

미생물이 생산하는 생리활성물질들은 항암제나 항생제 등의 의약품으로 개발되어 왔으며 화학구조의 다양성을 기반으로 신약개발을 위한 중요한 출발물질로 사용되고 있다.

다양한 구조의 저분자 화합물을 생산하는 방선균은 수십년간 신약개발에 있어 중요한 생물자원으로 활용되어 왔으며 2015년 노벨 생리의학상을 수상한 오무라 사토시 박사와 월리엄 캠벨 박사의 연구 결과로 탄생한 항기생충약 이베르멕틴(Ivermectin), 아버멕틴(Avermectin)이 바로 방선균 대사산물에서 기인한 약물로 잘 알려져 있다.

이처럼 방선균이 신규물질을 생산할 수 있는 높은 가능성을 지니고 있지만 분리 및 배양이 어려운 희귀 방선균에 관한 연구는 보다 까다로운 접근법이 필요해 체계적인 조사가 제한적으로 수행되어 왔다.

생명연 연구진은 이번 연구에서 미생물 유래 생리활성물질 발굴의 연구대상으로 이용된 적이 없는 울릉도 토양샘플로부터 약 200여종의 방선균을 다양한 미생물 분리법을 도입해 분리했다.

연구팀은 이제껏 자연계에 존재하지 않는 신규 생리활성물질을 생산할 가능성이 높은 희귀 방선균을 효과적으로 분리 및 배양하기 위해 간단하면서도 차별화된 접근법을 모색했다.

희귀 방선균은 실험실 내에서 배양이 어렵다는 점을 고려해 세균의 성장을 돕는 특수 물질에서 매우 느리게 생장하는 균을 국내 토양으로부터 선택적으로 분리했다.

그리고 분리한 균을 통상적인 미생물 배양보다 매우 긴 기간에 걸쳐 배양했고 이후 배양 추출액의 성분조사를 통해 생산된 화합물의 신규성을 분석해 최종적으로 희귀 방선균 (Catenulispora sp. KCB13F217)의 배양액으로부터 4종의 신규 화합물들을 발굴했다.

발굴된 화합물들의 생리활성 검정 결과 카테누리스포로라이드로 명명한 화합물들은 세포독성을 보이지 않으면서 열대열원충(Plasmodium falciparum 3D7)에 대해 저해활성을 보였다.

또 해당 화합물의 구조를 화학적으로 변형시킨 유도체 물질들이 열대 말라리아 약제내성을 가지는 클로로퀸 저항성 열원충 (Chloroquine-resistant Plasmodium falciparum Dd2와 K1)에 대해 기존 치료제로 사용되고 있는 클로로퀸 보다 우수한 저해 활성을 나타내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가과학기술연구회가 추진하는 국제공동연구사업과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전문연구단 사업의 지원으로 수행되었고 연구결과는 유기화학 및 천연물화학 분야의 세계적 저널인 '오가닉 레터스 (Organic Letters)' 11월호에 게재되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대전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