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자리 말다툼 직장동료 살해한 20대 징역 11년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술자리 말다툼 직장동료 살해한 20대 징역 11년

(사진=자료사진)

(사진=자료사진)
술자리에서 말다툼 끝에 직장동료를 살해한 20대에게 징역 11년의 중형이 내려졌다.

대전지법 제12형사부는 7일 살인 혐의로 기소된 A(29) 씨에게 징역 11년을 선고했다.

A 씨는 지난 8월 17일 오전 3시 10분쯤 세종시의 한 아파트에서 직장동료와 술을 마시던 중 말다툼 끝에 흉기를 휘둘러 숨지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A 씨는 우발적으로 살인을 저질렀다며 심신미약을 주장했으나 재판부는 "피해자가 흉기에 찔린 정도와 피고인과 피해자의 신체조건 등을 고려하면 살인의 고의를 인정 할 수밖에 없다"며 이를 받아주지 않았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대전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