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일본 정부 방사능 오염수 방류 국내외 공동대응 추진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충남도, 일본 정부 방사능 오염수 방류 국내외 공동대응 추진

  • 2021-04-19 17:09

충남도 실국원장 회의. 충남도 제공

충남도 실국원장 회의. 충남도 제공
충남도가 일본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에 대해 '방사능 왜란'으로 규정하고 국내는 물론 국외 공동대응을 추진한다.

충남도는 방사능 오염수 방류에 대해 양승조 지사가 '언더2연합'을 통해 국제 공조를 이끌어 내고 전국 시도지사협의회에도 특별위원회 구성을 제안해 다음달 안건으로 논의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양승조 지사는 19일 도청 중회의실에서 열린 실국원장회의를 통해 "충무공의 후예 충청남도가 이순신의 마음으로 방사능 왜란에 맞서 싸우겠다"며 강력한 대응 입장을 다시 한 번 밝혔다.

양 지사는 "지금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국제사회와의 공조, 세계 시민들과의 연대"라며 "도와 교류관계를 맺고 있는 세계 지방정부와 협력하면서 다양한 국제기구의 공조를 이끌어 내겠다"고 말했다.

구체적으로는 양승조 지사가 의장을 맡고 있는 '언더2연합'을 통해 국제적 공동성명을 이끌어 내고 국제원자력기구(IAEA), 세계무역기구(WTO) 등 국제기구에 공동 대응을 요구할 계획이다.

'언더2연합'은 파리기후협약에따라 지구온도 상승을 2도 아래로 억제하기위해 43개국 220여 개 중앙 지방단체가 참여해 설립한 국제단체다.

전국 지방정부와의 대응 강화에도 나선다.

충남도는 전국 시도지사협의회 아래에 특별위원회 형식의 공동협력기구를 만들 것을 제안하한 상태며 다음달 21일 열리는 총회에서 안건으로 다뤄질 예정이다.

충남도 차원에서는 해양환경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방사능 영향 분석에 힘쓰기로 했다.

또 수산물 관리 강화로 어업인들의 피해를 막고 도민들의 먹거리 불안감을 해소해 나갈 방침이다.

양승조 지사는 "방사능 오염수 방류 결정은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와 인류를 향한 선전포고"라며 "일본 정부가 세계의 생존을 위협하는 방사능 왜란을 시작한 만큼 충청남도가 이를 적극적으로 막는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대전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