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전국재해구호협회와 재난재해 대비 업무협약 체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천안시, 전국재해구호협회와 재난재해 대비 업무협약 체결

전만권 천안시 부시장 행안부 재난복구정책관 근무 당시 협회와 각별한 인연
송필호 전국재해구호협회장 "민관이 함께 재해구호와 재난관리 대처 능력 높이길"

전만권 천안시 부시장(왼쪽)과 송필호 전국재해구호협회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천안시 제공

전만권 천안시 부시장(왼쪽)과 송필호 전국재해구호협회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천안시 제공

충남 천안시는 ㈔전국재해구호협회(회장 송필호)와 재난·재해 대비 상호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지난 19일 열린 협약은 전만권 천안시 부시장이 지난 2017년 행정안전부 재난복구정책관으로 근무할 당시, 포항 지진과 고성 산불 진화 등 전국 재난 상황 대처 과정에서 전국재해구호협회와의 인연이 한 몫을 차지했다.

전국재해구호협회는 1961년 설립된 순수 민간 구호단체이자, 국내 자연재해 피해 구호금을 지원할 수 있는 유일한 법정 구호 단체다.

이번 협약은 재해 이재민을 위한 성금 모금과 구호 활동 지원 등 상호협력에 따른 피해 최소화를 위한 민관협력 시스템을 구축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송필호 전국재해구호협회장은 "이번 협약은 민관이 함께 재해구호와 재난관리 대처 능력을 높일 수 있는 협약으로 평가하고 싶다"며 "천안시와 유기적으로 상생할 수 있도록 노력해 전국적으로 전파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전만권 천안시 부시장은 "천안지역은 폭염과 미세먼지는 물론 지난해 집중호우로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되는 등 큰 피해가 발생했다"며 "전국재해구호협회의 협조와 전문적인 지도가 천안지역에서 발생할 수 있는 재난재해와 코로나19 극복에도 큰 힘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전국재해구호협회는 지난해 태풍과 집중호우로 천안시가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되자 피해를 입은 600여 가구에 6억 2750만 원 상당의 의연금과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생필품 키트 3000여 개를 지원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대전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